HOME > 커뮤니티 > 1:1 상담   

 
작성일 : 19-10-14 05:10
6.25 전쟁 당시 미군들이 24시간 지니고 있었던 표식
 글쓴이 : 전윤
조회 : 0  
img



img



img



img



img




6.25 전쟁 시 미군들의 몸속에 항시 품고 다녔던 실크로


만든 Blood Chit (블러드 칫), 일명 “구제 보장증서” 라는 생명에 대한 청구서다.



미군들이 위험에 처했을 때 한국인에게 보여주고


생명의 안전을 보장해 달라라는 부탁과 함께 근처에 있는


미군들에게 인도하여 달라고 요청하는 표식임



“....나의 정부가 당신에게 보답할 것입니다.”

 
   
 

47명
188명
125,800명